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서삼석 “광주 민간공항 우선 옮기고 군공항은 이후에”
“군공항은 국가전략자산인 만큼 국방부 차원서 검토돼야”

2023. 11.28. 15:45:55

서삼석 국회 예결특위 위원장이 28일 광주·전남지역 언론사 국회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삼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영암·무안·신안) 은 28일 “광주 민간공항은 무안으로 우선 옮기되, 군공항 이전은 이후에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예결위원장실에서 광주·전남지역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국책사업은 법과 예산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전제, “군공항은 국가전략자산인 만큼 국방부 차원에서 검토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위원장은 “지금 군에서는 이전할 생각이 전혀 없는데, 정작 광역단체장들은 옮긴다 어쩐다 하면서 함평군까지 끌어들여서 난리를 피우고 있다”면서 “시·도민들의 인내심도 이제 임계점에 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엊그제 공군 참모총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예결위원장실에 찾아왔는데, 군공항의 ‘ㄱ’자도 나오지 않더라”며 “이런 상황인데도 전남도가 너무 밀어붙이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는 과정에서 군공항 이전은 국가전략자산으로 국방부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주장했다”며 “이전에 대한 판단은 국가가 하는 것이다”고 역설했다.

서 위원장은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군공항 이전 행보에 대해서도 탐탁하지 않은 심정을 표출했다.

그는 “군공항 이전은 국방부가 국책사업으로 추진해도 될까 말까 하는 사업이다. 지금은 예산 정국인데, 예결위원장 입장에서 보면 시·군에서는 한 푼이라도 더 가져가려고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는데 어떻게 그런 여유로운 발상이 나왔는지 모르겠다”면서 “광주 군공항이 꼭 전남으로 이전돼야 한다는 법도 없다. 전북으로 또는 제주도로 갈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서 위원장은 “광주시는 지방채 이자를 정부가 지원해주지 않느냐 하고, 전남도는 교부세 감액이 3,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년 살림을 걱정해도 시원치 않을 판에 갈등을 조정해야 할 위치에 있는 분들이 무책임한 발언들로 정쟁만 일삼는 게 말이 되느냐”고 꼬집었다.

한편, 서 위원장은 “군공항 이전에 따른 광주시와 광주시민들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 “사업을 제대로 추진하려면 지금의 방식으로는 안 된다. 광주시도 방법을 바꿔야 한다. 수원 군공항도 화성으로 가기로 해놓고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그런 걸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강성수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