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광주-대구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재점화
시민 보고회, 광주 72% 찬성
생산유발 1조 4천억원 추산
예산 부담·시의회 설득 관건

2023. 01.26. 18:41:51

26일 오후 광주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열린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광주·대구 공동유치 대시민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유치 성공을 기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태규 기자

용역보고서 부실·공론화 과정 미흡 등으로 추진 동력을 상실했던 광주-대구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사업의 불씨가 재점화될지 관심이 쏠린다.

광주시는 26일 서구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광주·대구 공동유치 대시민 보고회’를 열고, 그동안의 진행 과정을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보고회에는 김광진 시 문화경제부시장을 비롯해 시민단체·체육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광주시는 공동유치 추진상황 보고, 공동유치 기반 조사 및 경제적·정책적 타당성 분석 결과 보고, 시민 의견수렴 등을 진행했다.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기반 조사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한 광주전남연구원은 아시안게임 개최에 따른 광주지역의 파급효과는 생산 유발 1조4,000억원, 부가가치유발 6,834억원, 취업유발 인원 1만6,000명으로 예측했다. 관광수익도 약 6,159억~7,735억원으로 추정했다.

경제성 분석 결과도 비용 대비 편익 비율(B/C)이 1.10으로 1보다 커 경제성이 있는 사업으로 판단했다.

광주시민 400명을 대상으로 시민 인식조사 결과, 72%가 아시안게임 광주·대구 공동유치를 찬성했다.

공동유치를 찬성하는 이유로는 국가와 지역경제 기여, 스포츠 교류 활성화를 꼽았다. 반면 반대하는 시민들은 재정 부담과 일상 불편을 이유로 들었다.

성공적인 대회가 될 것이라는 응답은 이보다 높은 74.5%로 국민은 아시안게임 성공을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아시안게임 유치가 생활체육 활성화(61.1%)와 스포츠 발전(71.2%)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시안게임이 열리면 경기를 관람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엔 13.6%가 ‘직접 관람’을, 60.3%는 ‘미디어를 활용해 관람’할 것이라고 답했다.

광주시는 국제행사 개최 계획서를 제출하기 위해 먼저 시의회 동의를 받을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시의회는 공론화 부족을 이유로 공동유치 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았다.

이어진 행정사무 감사에서도 광주전남연구원이 수행한 연구 용역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일었다.

오는 30일부터 열리는 시의회 제313회 임시회에서 공동유치 동의안이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에서 관련 안건이 통과될 경우 광주시는 대한체육회에 국제종합대회 개최 계획서를 제출하는 등 본격적으로 유치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시민 단체의 반발과 수 천억원대의 지방 재정 부담 등은 사업 추진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15년 후 치러질 행사로 효과를 미리 가늠하기 쉽지 않은 데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메가 이벤트여서 자칫 빚더미 등 후유증을 낳을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

2038 광주·대구 아시안게임에 투입되는 총사업비는 운영비 6,077억원, 시설비 4,739억원 등 1조 817억원으로 이중 국비를 제외한 4,593억원의 지방비 중 광주시가 부담해야 할 사업비는 2,213억원에 달한다.

2010년 첫 대회 이후 4년 만에 2,000억원에 육박하는 누적 적자를 남긴 전남도 포뮬러원(F1) 국제자동차경주대회와 1조원대 빚만 남긴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은 대표적인 채무 급등 사례다.

고금리, 고물가 등 외부적 요인에 도시철도 2호선, 민간공원 특례, 공익 수당 등 시정 핵심 사업에 수천억 원에 달하는 재원이 필요한 상황에서 일회성 스포츠 이벤트 개최 추진이 적절하냐는 회의론도 나온다.

광주시의 지방채 발행액과 채무 규모는 2020년 1조1,515억원에서 지난해 1조3,749억원, 지난해 1조5,565억원으로 3년새 4,000억원가량이 늘었다. 같은 기간 채무 비율도 15.39%, 16.78%, 18.16%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드러난 크고 작은 문제점들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해 의회 동의를 구한 뒤 준비위원회를 중심으로 양 도시와 영·호남 정치권까지 힘을 모으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해 지난 2021년 5월 국회에서 광주·대구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선언 및 협약식을 시작으로, 준비위원회 출범, 공동유치 범시민 100만 서명운동 및 100만 달빛 서명 캠페인 등을 추진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