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농가소득안정 '농업인 월급제' 주목
올해 전남 4,500농가 총 9억 혜택
4월부터 매월 20만~200만원 지급
전남농가의 3.1%…수혜농가 ‘저조’
목포·여수·구례는 참여하지도 않아

2020. 02.20. 18:40:35

[전남매일=광주]서미애 기자=농산물 출하 전 농협 수매 약정 대금 일부를 매월 지급하는 ‘농업인 월급제’가 지난해부터 시작돼 전남지역 농가의 소득 안정을 돕는 제도로 주목받고 있다.

20일 전남도와 농협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전남지역 농업인 월급제 사업비는 도비 1억3,500만원, 시군비 7억6,500만원 등 총 9억원으로 4,500농가가 월급을 받는다.

전남지역 농업인 14만 5000 농가 중 3.1%에 불과하다.

시군별 올해 월급받는 농가는 ▲나주시 1,455농가(2억9,100만원)로 가장 많고 ▲장흥군 825농가 (1억6,500만원) ▲강진군 440농가 (8,800만원) ▲진도군 350농가 (7,000만원) ▲함평군 220농가(4,400만원) ▲장성군 200농가(4,000만원) ▲해남군 165농가(3,300만원) ▲무안군 165농가(3,300만원) ▲영암군 160농가(3억2,000만원) 다.

순천시, 광양시, 담양군, 보성군, 화순군, 완도군, 신안군에서는 25~50농가에 그쳤다.

전남도가 22개 시군에 농업인 월급제 참여 의사를 물었더니 목포시, 여수시, 구례군은 참여하지 않기로 해 이 지역의 농업인들은 해당되지 않는다.

전남도는 올해 농업인 월급제 지원사업 희망자를 해당 자치단체를 통해 신청받아 오는 4월부터 12월까지 매월 20만~20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청 대상은 전남에 주민등록을 두고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농가다. 벼·양파·마늘·포도·감·배·사과·딸기 등 농작물을 재배하면서 지역농협과 출하약정을 체결한 농업인이다.

품목별로 벼 4,100㎡, 감 1,300㎡, 양파 1,000㎡, 배 800㎡, 포도 780㎡, 마늘 660㎡, 딸기 660㎡, 사과 580㎡ 이상을 재배해야 한다.

이 월급은 미리 받는 것이어서 수확기 수매대금에서 일괄 상환하고 이자는 전라남도와 시군이 지원한다. 농가는 이자부담을 지지 않는다.

전남도는 지난해 농업인 월급제 추진위원회를 열어 농협에서 농가에 미리 지급한 금액에 대한 지원 이자율, 도·시군 보조 비율, 지원 규모 및 사업량을 확정했다.

그동안 농민들은 농번기에 재료비와 인건비를 지출하고 수확 전까지 특별한 수익이 없어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이 제도는 만성적인 부채에 시달리는 농민들의 금융권 이자 부담을 줄여주고 소득 안정을 돕는다.

귀농·귀촌인에게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농가에서는 재배면적 제한을 두지 않고 농사를 많이 지으면 더 많은 월급을 주고 품목을 현재 9가지에서 더 늘려주기를 바라고 있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