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AI 기반 사이버 보안기술 산업생태계 구축
시-테르텐 업무협약…광주사무소 개설 추진
공동 연구·기술개발·전문인력 양성 등 협력

2020. 05.20. 19:31:22

이용섭 광주시장이 20일 오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광주 인공지능 기반 사이버보안산업 육성을 위한 ‘광주시-테르텐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협약서 서명 후 유영일 ㈜테르텐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인 ㈜테르텐과 광주형 인공지능(AI) 비즈니스 기반 조성을 위한 아홉 번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 기반 보안기술 개발, 관련 연구 인프라 및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광주시는 20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이용섭 시장과 유영일 ㈜테르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인공지능 기반 사이버보안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테르텐은 멀티미디어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Digital Rights Management) 분야 국내 최고기업으로 모바일 보안·AI 보안솔루션·사이버레인지·모의해킹 등 창업 이래 지난 20여년간 국내 주요기업과 기관들의 보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이버보안 기술연구에 집중해오며 국내외 보안 특허기술 20여개를 보유한 사이버보안 전문기업이다.

시와 ㈜테르텐은 업무협약을 통해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사이버보안 관련 공동연구와 기술개발에 함께 노력하며 성공적인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협약내용은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사이버보안 기술확보와 정책수립 ▲인공지능 기반 사이버보안 연구환경 구축·운영 및 광주사무소 개설 ▲인공지능 기반 사이버보안 기업지원 프로그램 개발·운영 ▲보안분야 교육 프로그램 기획 및 전문인력 교육 등이다.

시는 지난 2월 17일 국가보안연구소와의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사이버보안분야 민간기업과의 첫 번째 업무협약을 통해 광주 인공지능산업 범위를 보안분야까지 확대하고, 앞으로 인공지능과 결합한 다양한 보안산업을 키우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영일 ㈜테르텐 대표이사는 “인공지능 및 정보보호 기술과 숙련된 전문인력을 투입해 ‘안전한 인공지능 광주’가 되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며 “광주가 국가 차원의 인공지능 특구를 넘어 인공지능과 연계한 동아시아의 사이버 전문인력 양성 특구로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5G·빅데이터·사물인터넷·인공지능 등으로 펼쳐지는 초연결시대를 선도하고 인공지능산업의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 보안은 핵심요소다”며 “연구중심 사이버보안 전문기관인 국가보안연구소에 이어 국내 최고의 사이버보안 기술력을 가진 테르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돼 광주가 인공지능·사이버보안산업 메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