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장휘국 광주교육감, 부인 청탁금지법 위반 사과
한유총 관주 회장한테 8차례 걸쳐 선물 받아
교육감 자진 신고·부인 처벌 대상 면해 '논란'

2020. 06.25. 15:33:43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부인이 지인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광주지회 회장으로부터 명절 등에 선물을 받아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장 교육감은 관련 사실이 알려지자 뒤늦게 공식사과했다.

2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장 교육감 부인은 최근 3∼4년간 설, 추석 등 8차례 걸쳐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 회장이었던 B씨로부터 선물을 받았다. 선물은 손지갑, 스카프, 굴비, 전복 등으로 가격으로 환산하면 40만원어치다.

B씨는 장 교육감 부인과 전남 목포 모 중학교 동문으로 평소 친하게 지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장 교육감 부인이 B씨로부터 선물을 받은 사실은 지난해 광주지방경찰청이 B씨가 2018년 교육감 선거 때 장 교육감 측에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의혹에 대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장 교육감은 당시 부인의 명절 선물 수수 사실을 뒤늦게 알고 시 교육청 감사관실에 자진 신고했다. 감사관실은 이에 B씨가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법원에 과태료 부과 신청을 했다.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장 교육감 부인은 공직자인 남편의 업무와 관련 있는 자로부터 액수와 관계없이 금품을 수수하면 안 된다. 따라서 장 교육감 부인도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이지만, 배우자에 대한 처벌 조항은 없다. 법원이 B씨에 대해 과태료 부과 액수를 결정하면 장 교육감 부인은 받은 선물 가액을 B씨에게 반환하면 된다.

장 교육감은 부인의 청탁금지법 위반 사실을 자진 신고했기 때문에 과태료 부과 등 처벌 대상은 아니다.

하지만 금품을 제공한 B씨는 청탁금지법위반으로 재판중에 있으나, 장교육감 부인은 처벌을 면했다 것도 논란이다.

이와 관련, 장 교육감은 이날 사과문을 내고 “제 배우자가 청탁금지법에 어긋나는 일이 있었음을 인지하고 즉시 신고를 했다”며 “광주교육에 좋지 못한 인상을 남겨 교육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더 성찰하면서 진보교육 개혁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청렴과 교육적폐 청산을 무엇보다 강조해온 진보교육감의 배우자 금품수수 구설을 둘러싸고 교육시민 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고 공개 사과와 사퇴 등을 촉구했다.

전교조 광주지부 한 관계자는 “사립유치원장이 교육감의 가족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것은 당연히 사립유치원의 인허가권을 가진 광주시교육감과의 관계에 기초해서 이뤄진 것”이라며 “즉 이해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것이며 이 행위는 부정 청탁일 수밖에 없기에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리”라고 질타했다.



/조기철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