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축사현대화 사업비’ 긴급 투입
시설·장비 조기 설치…축산농가 피해 최소화

2020. 07.05. 18:31:04

전남도가 올 여름 유래없는 폭염이 전망됨에 따라 ‘축사시설현대화 사업비’ 10억원을 긴급 투입, 폭염 피해 예방 축사용 시설·장비 지원에 나섰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비는 축사용 선풍기를 비롯해 환기·송풍팬, 쿨링패드, 안개분무기, 스프링클러, 지붕·벽 단열재, 차열페인트, 차열제, 집수시설 등 가축 폐사를 줄일 수 있는 부속 시설과 장비 구축 등에 지원된다.

중소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비용의 80%를 국비 융자금으로 지원한다. 이자율은 연리 1%가 적용되고, 5년 거치 10년 상환이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축사 내부를 적정온도(15~25℃)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축산농가는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기 전 시설·장비를 조기설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군 축산부서에 사업을 조속히 신청해 줄”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는 선제적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2018년 ‘가축 폭염피해 예방 항구대책’을 수립했다.

지난해 3개 사업 160억원에 이어 올해도 고온스트레스 완화제 14억원, 가축재해보험가입비 60억원 등 3개 사업에 84억원을 투입한다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