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전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특혜’ 감사 착수
고흥군 상대 사실관계 조사…도의회도 진위 파악
농어촌공사, 장비사용 강요문건 유출자 색출 빈축

2020. 11.24. 18:20:02

<속보>고흥에서 진행중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을 두고 불거진 군수 주변 인사들의 이권개입과 특혜 의혹(본보 24일자 1면)과 관련, 전남도가 감사에 착수했다.
전남도는 24일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을 두고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감사관실 공직조사팀에서 사실관계 파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도 감사관실은 토취장 허가 특혜를 비롯, 건설 장비 사용 강요 등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고흥군을 상대로 기초자료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는 장성군 종합감사 뒤 기술분야 등 전문 인력을 투입, 감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예정된 감사 일정을 마무리한 뒤 토취장 선정 특혜 등 진위여부 파악을 위한 감사를 최대한 빨리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총괄하고 있는 전남도 농축산식품국과 전남도의회도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도 농축산식품국은 이날 해당 팀장 등을 고흥으로 파견했고, 도의회 농수산위도 상황 점검에 나섰다.
도의회 농수산위 정광호 위원장은 “최근 진행된 스마트팜 혁신밸리 현장 방문에서 혁신밸리 준공 이후 안정적 운영방안 마련 등을 주문했다”면서 “혁신밸리 조성을 위한 첫 단계에서부터 각종 잡음이 불거진 만큼 상임위 차원에서 사업 전반에 대해 들여다 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앞서 본지는 총사업비 1,100억원이 투입되는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과 관련, 사업 대상지인 송귀근 고흥군수 주변 인사들의 이권개입과 특혜 의혹 등을 보도했다.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사업의 첫 단계인 기반조성 공사가 지난 9월 착공했지만, 송 군수 4촌 처남 소유의 토취장 허가, 사업부지와 최대 왕복 24km에 이르는 예산낭비, 흙 값 분쟁, 주민 민원 등 각종 잡음으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송 군수를 도운 장비 업자들의 사업 참여 강요와 고흥군의 갑질 행정 등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한편,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발주처인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가 덤프 등 장비 업자들의 공사 참여를 강요한 문건 보도와 관련, 유출자 색출에 나서면서 논란의 본질을 외면한 처사라는 빈축을 사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