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특혜 의혹’ 경찰 내사 착수
고흥경찰, 전남청서 관련 ‘진정’ 이첩 사실관계 확인
전남도, 조직개편 ‘추진단’ 구성 지지부진 사업 대응

2021. 01.10. 18:17:21

<속보>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을 두고 불거진 특혜 등 각종 의혹(본보 지난해 11월 24·25·30일자 1면·12월 2일자 3면·1월 5일자 3면)과 관련,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전남도도 조만간 이뤄질 조직개편을 통해 혁신밸리를 전담할 ‘추진단’을 구성, 잇단 논란과 잡음으로 지지부진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10일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고흥군 도덕면 일대에 조성중인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관련, 전남경찰청에 제기된 관련 ‘진정’을 이첩 받아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해 12월 2일 고흥지역 시민사회단체인 ㈔고흥발전포럼은 성명과 함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정에서 불거진 ▲불법과 비리에 대한 검경의 수사와 엄중 처벌 ▲전남도의회와 고흥군의회 진상조사위 구성 ▲예산낭비, 제3토취장 허가신청서 거부 실태 조사 등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전남경찰청 등에 제출했었다.

고흥경찰서 경제범죄수사팀은 현재 관련 의혹이 첨부된 언론보도 등 진정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고, 전남도가 진행한 감사결과도 요청한 상태다.

전남도 감사관실은 지난해 7일부터 17일까지 총 두 차례 걸쳐 고흥군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여 혁신밸리 기반조성을 둔 송귀근 고흥군수 4촌 처남의 토취장 허가 특혜, 주유소·건설장비 사용 이권개입, 고흥군 갑질 행정 등을 점검했다.

고흥경찰서 관계자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을 둔 진정이 제기된 만큼 관련 내용 확인을 위한 내사에 착수했다”며 “진정 내용 분석 이후 혐의가 특정되거나 확인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터덕이자 전남도도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전남도는 이르면 2월께 확정될 조직개편에 맞춰 현재 1개 팀이 맡고 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업무를 추진단 개념으로 확대, 전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농축산식품국 식량원예과 내 스마트농업팀을 스마트팜 추진단으로 확대한다는 것으로, 스마트농업팀, 보육지원팀, 실증지원센터 등 3개팀 16명으로 조직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이 조직개편안은 김영록 지사의 결재까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청년보육, 임대형팜 지원, 실증단지 기업체·기관 입주 등 스마트 혁신밸리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현재 조직으로는 버거운 면이 있고, 빠른 사업 추진과 성과를 내기 위해서도 조직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다”며 “경북 4개팀, 전북 3개팀 등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이후 조직을 키운 타 지자체의 사례도 고려됐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