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중소기업 87% 올해가 더 힘들다
중기 CEO, 코로나 여파 내수 부진 지속 전망

2021. 01.13. 18:18:06

< 2021년 국내 경제전망 >

중기 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상황이 여전히 암울 할 것으로 내다봤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 조사결과 국내 경제상황이 지난해와 ‘비슷’(41.8%)하거나 ‘심각’(47.7%)하다고 응답해 코로나 19가 지속했던 지난해에 이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반면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10.5%)에 불과했다.

지난해보다 올해 경제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외사유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75.0%)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 등 순으로 응답했다.

전년대비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유사’(47.4%)하거나 ‘감소’(37.0%)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15.6%) 의견을 크게 상회했다.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5.3%)은 전년대비 ‘10~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금융·세제지원 등)(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인건비, 운영자금 등)(33.6%)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올해 정부 및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정책(복수응답)은 ▲내수활성화 지원(48.2%)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43.8%)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27.5%) 등 순으로 꼽았다.

□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내수위축 및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경영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활성화 지원정책과 함께 최근 경영활동을 옥죄고 있는 경제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52시간 근무제 등 규제법안 및 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나라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