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시, 청렴도 향상 잰걸음
국민권익위 주관 컨설팅 대상기관 참여

2021. 02.25. 18:04:28

광주시가 청렴도 향상을 위한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시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가 주관하는 ‘2021년 청렴 컨설팅’ 대상 기관으로 참여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민권익위는 올해 청렴 컨설팅을 희망하는 20개 그룹(멘토, 멘티기관)의 신청을 받았다. 이후 해당 기관의 추진 의지, 컨설팅 효과 등을 고려해 11개 그룹(11개 멘토기관, 22개 멘티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청렴 컨설팅은 국민권익위가 공공기관의 청렴도 개선을 위해 부패 취약업무 처리절차, 조직문화 관행, 부패 통제장치 실효성 등을 진단, 기관별 맞춤형 대책을 제공하는 지원 정책이다.

올해는 청렴도 우수기관, 반부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11개 멘토기관과 부패취약 분야에 대한 심층적 진단 및 처방을 원하는 22개 멘티기관을 짝지어 26일부터 그룹 단위의 컨설팅을 진행한다.

시는 이번 컨설팅에 광주 남구와 함께 참여, 지난해 청렴도 2등급으로 지정된 제주도를 멘토 기관으로 청렴도 향상 방안을 모색한다.

컨설팅은 회의를 시작으로 ▲각급기관 구성원 대상 설문조사 등 청렴 역량 진단 ▲분야별 현업 담당자, 지역시민단체, 외부전문가와 함께 문제점을 발굴하는 실무 컨설팅 회의 ▲우수시책 벤치마킹을 위한 자율회의 ▲개선방안 수립을 위한 최종 보고회 순으로 진행된다.

시는 이와 함께 지난 18일 시정혁신추진위원회가 권고한 청렴도 개선방안에 대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수립,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이갑재 시 감사위원장은 “청렴컨설팅과 시정혁신추진위 권고안을 토대로 행정 신뢰도를 높이고, 시정 전반에 대한 부패 유발 요인이 원천적으로 사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청렴 광주의 기반을 공고히 하는 한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