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 남구, 공직 퇴직자·전문가 ‘평생교육가’ 양성
19일까지 접수…교육 소외계층에 학습 지원

2021. 03.05. 12:13:43

[전남매일=김종찬 기자] 광주 남구는 5일 경력과 노하우를 갖춘 퇴직 공직자와 민간 전문가를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내리사랑 지혜나눔 평생교육 활동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 인원은 20명 이내이며, 신청서는 남구청 7층 교육지원과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신청 자격은 관내에 거주하는 교원이나 공무원 퇴직자, 중장년 민간 전문가다. 교육 분야와 예체능 활동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거나, 관련 분야에서 1년 이상의 강의 경력을 갖춘 주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남구는 주민들의 다양한 학습 욕구 충족과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해 지역 내 전문인력을 확보, 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 등 교육 소외계층에게 평생교육 활동가를 지원할 방침이다.

평생학습 활동가로 선발된 이들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문해교실을 비롯해 영어와 한문 등을 가르치고, 소외계층 아이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방과 후 학습지도와 미술·음악 등 예체능 활동을 지원한다.

구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신규 강사로 확보해 평생학습 수요자의 기대치에 부응하는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식과 지혜를 나누고자 하는 전문인력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종찬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