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27일부터 광주·전남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8월 8일까지 사적모임 4인결혼식·장례식은 50인 미만

2021. 07.25. 18:51:03

이용섭 광주시장이 25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전남매일=황애란 기자]광주시와 전남도는 오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 따른 조치이다.

거리두기 단계 상향으로 사적 모임은 4인까지 가능하다. 모든 행사와 집회, 결혼식, 장례식은 50인 미만까지 허용된다.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코인), 목욕장, 수영장, 방문판매 시설 등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영업이 금지된다.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밤 10시로 단축된다. 단 포장과 배달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허용된다.

종교시설은 수용인원의 20% 이내 인원만 참여할 수 있다. 실외체육시설은 필수인원만 참여 가능하다. 공연은 정규공연시설 외 개최는 금지된다. 놀이공원은 50%, 스포츠 경기는 실내 20%, 실외 30%로 제한된다. 숙박시설은 전 객실의 3/4만 운영 가능하다.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영업주와 종사자들은 2주마다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방역당국은 “휴가철을 맞아 3가지 사항을 꼭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타 지역 여행을 자제하고, 타지역을 방문할 때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사람이 많은 곳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수도권 등 다중이 모이는 타 지역을 방문했다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담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지역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비상상황을 빨리 끝낼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긴장감을 갖고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