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김병내 “5·18 민간인 학살, 철저한 조사를”

2022. 05.17. 19:42:05

[전남매일=임채민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병내 남구청장 후보는 17일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진상규명을 위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철저한 피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최근 언론에 5·18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과정에서 군 문서와 관련자 증언 등을 종합한 결과 당초 파악된 내용보다 희생자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희생자에 대한 진상조사가 더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구 송암동 민간인 희생 사건의 경우도 42년 전 국가폭력에 의해 피해자가 발생했음에도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금이라도 철저한 조사를 통해 희생자들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생존자의 구술 및 문헌조사 등에 따르면, 5·18 당시 계엄군이 상무대 교도대 병력과 공수부대 간 오인 사격으로 내부 사상자가 발생했고, 이에 대한 보복으로 송암동과 효천역 일원에서 민간인을 학살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채민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