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열린세상
전매광장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혁신도시 시즌2' 광주·전남 적극 대응을
이두헌 본사 주필

2020. 01.05. 18:20:26

지난 2013년 우정사업정보센터를 필두로 시작됐던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사업이 지난해 농림식품기술평가원을 마지막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당초 예정됐던 16개 공공기관의 '빛가람공동혁신도시' 이전이 완료된 것이다. '빛가람혁신도시'는 지역발전의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광주·전남이 힘을 합쳐 조성한 전국 유일의 공동혁신도시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시·도가 힘을 합치다 보니 최대 공공기관인 한전을 유치할 수 있었으며, 농어촌공사 등 기타 굵직한 기관들을 유치할 수 있었다. 지금 '빛가람혁신도시'는 2014년 인구 3,800여명에서 지난해 말 3만2,000여명으로 10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한전을 중심으로 광주시와 전남도가 함께 하는 에너지클러스터 구축 등 미래신성장 산업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빛가람 도시, 광주전남 성장 엔진



가히 '빛가람공동혁신도시'가 광주·전남 지역발전의 심장 역할을 해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나머지 공공기관을 추가로 이전하는 '혁신도시 시즌 2'사업을 추진키로 해 새해벽두부터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혁신도시 시즌 2'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 1차로 공공기관을 이전한 데 이어 현 정부에서 2차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12월 11일 전주에서 국토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및 혁신도시 소재 11개 광역자치단체가 만나 '시즌 2'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면서 본격 시동이 걸렸다. 국토교통부는 혁신도시 시즌2 사업과 관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의뢰를 받아 현재 용역을 진행 중이다. 2차 이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전 적합지역 분석 등을 하는 것이다. 대상기관은 최대 489개가 될 것으로 추정되며,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지자체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차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지역발전 견인 효과를 본 각 지자체들의 유치 경쟁이 벌써부터 뜨겁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여당에 자신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광역단체들의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울산 등 일부 광역지자체는 저마다 2차 공공기관 유치 희망 기관을 발표하고, 관련 토론회와 세미나를 잇따라 여는 등 기관 유치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충청권의 경우 충청권에 새로운 혁신도시를 지정해달라는 취지의 서명운동까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다소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우려스럽다. 오는 3월 정부의 방침이 확정되면 그때부터 적극 행보에 나선다는 구상이라는 것이다. 2차 공공기관 이전 사업은 1차 이전을 통해 지역별 특색(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는 에너지관련)이 이미 정해져 있어, 내년 3월 이후 정부 방향성이 제시되면 본격적으로 희망 공공기관 유치에 나서 겠다는 얘기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너무 안이하다는 지적을 제기한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반환점을 돈 데다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있어 수도권 표심을 의식, 의지가 약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기관 추가이전 시도 협력 필수



따라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정부를 향해 지역의 목소리를 줄기차게 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시·도 협의체를 꾸려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는 점이다. 제각각 유치 경쟁에 나설 경우 전국 유일 공동혁신도시를 조성한 빛가람혁신도시의 상생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해 각각 유치 희망 공공기관 리스트를 작성했다가 지난해 11월 25일 개최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공동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다. 그럼에도 불구 민선7기 들어 광주시와 전남도가 각종 상생 과제를 풀어가는 것을 보면 걱정스러운 대목이 많다. 광주 군공항 이전 등 해를 넘긴 상생과제들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지금부터라도 시·도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치밀한 유치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 방침이 발표되는 오는 3월까지 많은 시간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를 비롯 지역정치권의 보다 빠른 걸음을 촉구한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