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스포츠
KIA타이거즈
광주FC

한국 여자 배드민턴, 아시아단체선수권 결승서 일본과 격돌

2020. 02.15. 17:00:01

안세영/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의 여자 선수들이 일본과 ‘아시아 최강’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1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20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태국을 종합 전적 3-1로 꺾었다.

단체전은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 등 5경기 중 3판을 먼저 이기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여자단식 1경기에서 안세영(광주체고)이 부사난 옹밤룬그판을 2-0(24-22 21-17)으로 꺾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여자복식 2경기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종콜판 키티타라쿨-라윈다 프라종자이를 2-1(12-21 21-19 21-11)로 눌러 기세를 이어나갔다.

여자단식 3경기에서 성지현(인천국제공항)은 포른파위 초추웡에게 1-2(18-21 21-18 23-21)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그러나 여자복식 4경기에서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차야닛 차라드차람-파티마스 무에웡을 2-1(22-20 20-22 21-13)로 제압하면서 승리를 마무리했다.

여자 대표팀은 16일 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일본은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를 3-0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과 홍콩 선수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필리핀 정부는 중국, 홍콩, 마카오 출신 여행객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

한국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14일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에 0-3으로 패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선수권 준결승에 오른 팀은 5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세계남자단체선수권대회(토머스컵)와 세계여자단체선수권대회(우버컵) 본선 출전 자격을 얻는다.

/연합뉴스


#2020021501000520900016931#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