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열린세상
전매광장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전남 서남권 의과대학 신설 절실하다
박문옥 전남도의원

2020. 04.01. 18:58:54

코로나19 감염증의 재난 상황에서 응급의료 지원체계 강화의 필요성이 대두 대고 있다.

글로벌화에 따라 감염병의 전파속도가 빨라지고 신종 감염병의 위협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위기 대처 시스템은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현재 한국의 임상의사수는 인구 1,000명당 2.2명으로 OECD 회원국 중에서 꼴찌라고 한다. 우리나라에 이어 의사수가 적은 국가는 폴란드 2.3명, 일본·멕시코 2.4명, 미국·캐나다 2.6명, 영국·슬로베니아 2.8명, 아일랜드 2.9명 등의 순이었으며, OECD 평균은 3.3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주요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수급전망'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의사수가 2030년에는 7,600명이 모자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게다가 특정 지역으로의 의료인력 쏠림현상도 심각한 실정이다. 복지부 '제1차 공공보건의료 기본계획(2016~2020년)'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의사 수는 전국 평균 172명으로 나타났으며, 경북은 116명, 울산은 123명, 서울은 267명으로 지역 간 차이가 2배 이상이 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의사가 부족한 일부 지역에서는 필수 진료 서비스조차 받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따라서 의사수를 늘리기 위해 의대 입학정원 조정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남 서남권의 목포대에 의대를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16개 광역시·도 중 의과대학이 없는 지역은 전라남도 밖에 없다. 인구수만을 따지더라도 전국 40개 의과대학 중 전남보다 인구수가 적은 광주, 대전, 울산, 충북, 전북, 제주 등에도 의과대학을 보유하고 있다.

목포대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97년 이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요구를 모아 왔고 최근엔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핵심 공약으로 내세울 만큼 이미 목포대 의대 신설은 정치권 전반에서도 공감을 얻고 있다.

사실 의과대학 유치는 전남 서남권 지역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정부에서도 2007년 이명박 정부 시절 '다도해 지역 등의 의료·보건 기반 조성을 위해 목포대에 의과대학 개설 및 대학병원 건립'을 공약했었고, 2012년에는 도민의 마음을 모아 목포대 의과대학 유치 도민 결의대회와 10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해 왔다. 또한 2017년에는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목포대 지역 인재와의 대화에서 의대 유치를 건의하는 등 시민, 정치권, 정부가 한마음으로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실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남은 16개 광역자치단체 중 의과대학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중증질환 치료 전문병원이 없는 유일한 지역이다. 특히 전남의 서남권은 섬으로 둘러싸인 지리적 여건과 다른 지역에 비해 응급의료 수준이 가장 열악해 의과대 유치를 통해 획기적인 의료인프라 개선이 절실하다.

국무총리실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진행했던 목포대 의과대 설립 타당성 조사 결과도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대 의과대학 신설의 논리적 근거가 마련된 셈이다. 여기에 더하여 정치권에서 발 벋고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민 또한 30년 숙원을 이룰 절호의 기회가 다시 찾아온 것이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한 목소리를 내며 에너지가 집약되고 있는 지금이 어느 때 보다 적절한 시기이다.

의과대학이 서남권에 유치된다면 도민의 건강 향상과 의료 불평등을 해소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뿐만 아니라 인구증가를 촉발시켜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 서남권 의료 소외지역의 보건의료 서비스 확충 및 지역민들의 의과대학 설립에 대한 강력한 희망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