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열린세상
전매광장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해상풍력단지 조성 차질없이 지원하겠다"
전남도·신안군·신안군수협·새어민회 상생협약
지역주민·어업인 등 여론수렴 간담회 추진 성과
■이상용 전남도 상생일자리팀장

2020. 09.21. 18:47:57

이상용 전남도 상생일자리팀장

“해양환경·수산자원에 미칠 영향 등 철저한 조사를 통해 어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충분한 보상을 통해 해상풍력단지를 상생형 일자리의 새로운 모델로 만들겠습니다.”

최근 전남도와 어업인간의 ‘신안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을 위한 상생협약이 체결되면서 민선7기 전남도의 핵심 프로젝트인 블루에너지 프로젝트 실현에 가속도가 붙었다.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에 반대 입장을 고수해왔던 수산인들이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데에는 이상용 전남도 상생일자리 팀장의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당초 수산인들은 “현재 계획중인 해상 풍력입지를 재조정해 조업 구역을 보장하고 현실적인 어업인 보호 대책과 참여방법이 마련돼야 한다”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조상대대로 수천년 간 일궈 온 일터가 하루 아침에 에너지 개발구역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은 점차 확산됐다.

어업인들의 반대가 날이 갈수록 거세지자, 이상용 팀장은 현실적인 어업인 보호대책과 참여 방법 마련을 위해 머리를 싸맸다.

지역민·어업인들의 설득과 의견 수렴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한 이 팀장은 관계기관과의 간담회를 적극 추진했다.

간담회는 지역 주민대표, 어업인, 어업인단체장, 수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월부터 수시로 이뤄졌다.

그 결과 주민대표(어촌계장, 이장 등) 간담회 7회, 지역수협 조합장 간담회 8회, 새어민회(닻자망 어업인) 간담회 15회, 전남도·신안군·신안군수협·새어민회 정책 간담회 1회 등 총 31회의 간담회가 진행됐다.

그 결과 전남도·신안군·신안군수협·새어민회는 이달 초 전남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 상생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냈다.

협약은 어업인으로 구성된 새어민회와 신안군수협이 신안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과 전남형 일자리 창출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상생협약 후속 조치로 실무협의체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발전수익을 지역주민과 어업인이 공유할 수 있도록 주민 참여형 사업을 추진하고 주민 지원사업도 확대하기로 했다.

지자체·발전사·제조업체·지역주민 등 모든 주체가 상생 협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참여기업 투자협약과 전남형 일자리 선포식도 올해 안에 열기로 했다.

해상풍력단지 합의점을 찾기 위해 주말, 밤·낮을 가리지 않았던 이 팀장의 노력이 ‘상생협약’이라는 결실을 맺은 것이다.

이상용 전남도 일자리상생팀장은 “해상풍력단지 개발은 국가와 지역경제의 신성장동력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상풍력과 관련된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은 올해부터 2030년까지 48조5,000억원을 투자해 기업 450개 육성·일자리 12만개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