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전매광장
화요세평
열린세상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사설>윤 대통령 5·18 메시지 주목한다

2022. 05.18. 09:04:55

<사설상>윤 대통령 5·18 메시지 주목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일주일 전 취임한 윤 대통령이 참석하는 첫 국가기념일 행사다. 그는 이번 기념식에 국민의힘 의원들의 전원 참석을 요청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호남과 서울 표심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과거 5·18 묘지를 수차례 찾은 바 있는 윤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그는 대선 과정에서 “5·18 정신이라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고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므로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라가야 한다고 전부터 늘 주장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번 기념식 행사에서 5·18 국제자유민주주의연구원 설립 추진을 밝힐지도 관심이 쏠린다.

윤 대통령은 과거 전두환씨에 대해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고 말해 5월 단체와 광주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대통령 신분으로 오는 이번 방문에 대해 5월 단체는 참배를 막지 않겠다고 했다. 이들은 “먼저 가진 임들을 추모하고 그리워하는 엄숙한 자리가 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역민들이 얼마나 윤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할지 모르지만 그의 참배를 저지 않겠다는 것은 적절한 대응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번 광주 방문에서 호남인들에 대한 각별한 배려를 내보여야 한다.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등에 대한 확약은 물론이고 새 정부 출범에서 느낀 지역민들의 소외감을 어떻게 해소해줄지 고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잖아도 시대정신인 국토균형발전이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만큼 광주와 전남, 전북 등 호남지역 발전을 위한 그랜드 구상을 내비쳐야 한다. 대구와 경북 등 영남권은 새 정부를 맞아 상승하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반면 호남권은 여전히 저기압 상태로 이렇다 할 전환점을 맞지 못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번 5·18 42주년 기념식 참석을 계기로 호남을 위한 ‘반전’을 적극 모색해 주기 바란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