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스포츠
KIA타이거즈
광주FC

연승 노리는 광주FC, 홈에서 ‘꼴찌’ 전북 만난다
오는 19일 광주축구전용구장
정호연·엄지성 등 전력 상승세
뒷심·수비 집중력 보강 핵심

2024. 05.16. 19:57:09

광주FC가 홈에서 전북현대를 상대로 연승을 노린다. 광주FC 정호연 /광주FC 제공

연승을 노리는 광주FC가 연패 부진에 빠진 전북현대를 홈에서 만난다.

광주는 오는 19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전북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지난 15일 울산전으로 1라운드 로빈을 마무리한 광주는 작년 4승 2무 6패와 비교해 오히려 승점 1점이 앞서면서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득실차도 +1로 똑같다. 다만, 실점 ‘5’로 늘었다. 올 시즌 무실점 경기는 서울과의 개막전밖에 없다. 6연패 기간에 수비 집중력 저하로 인한 추가시간 실점을 헌납한 점들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5월 들어 완연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이정효 감독은 ‘무실점 승리’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팀 전력은 상승세다. 특히 2~3선을 오가는 미드필드 라인에서 중거리 슛에 의한 연속 득점이 터지면서 밀집 수비를 헤쳐 나갈 또 하나의 무기를 장착하게 됐다. 이희균이 부상으로 빠진 처진 스트라이커 자리를 메운 정호연과 엄지성의 활약도 대단하다. 특히 정호연은 이정효 감독으로 부터 ‘어느 자리에 놓아도 낭중지추의 활약을 하는 선수’라며 극찬을 받고 있다.

여기에 후반 20분 이후 투입되는 정지용-엄지성-가브리엘 삼각편대의 빠른 발을 돌파에 이은 속공은 상대의 지친 수비진을 허무는 광주의 확실한 공격 옵션으로 자리 잡았다.

공격력을 이미 갖춘 광주의 당면 과제는 ‘수비’다. 전북전의 승부를 가리기 위해선 광주의 득점 후 곧바로 실점, 추가시간 실점 징크스가 재발해선 안 된다. 볼 점유율을 높이는 과정에서 우리 수비 진영에서 나오는 턴-오버를 줄이는 게 관건이다. 상대 진영에서 공격 중 공중 볼을 빼앗겨 실점하는 패턴도 개선할 점이다. 지난 4월 맞대결에서 아쉬운 실수로 1승을 헌납한 만큼 광주는 홈에서 설욕을 벼르고 있다.

이번 상대 전북은 최근 3연패 늪에 빠지면서 최하위인 12위(2승 4무 6패·승점 10점)에 머물러 있다. 최근 수원FC전에서는 후반에만 3골을 먹히며 맥없이 무너지며 최하위에 위치하게 되었다. 득실차가 -7이나 되는 만큼 수비가 허약하다. 야심차게 영입한 외국인 선수들은 부상과 퇴장 징계로 출장이 불가능하다. 3골로 팀 내 최다 골을 넣은 문선민과 박재용, 송민규 등이 분전하고 있지만 임시 사령탑 체제가 길어지면서 다소 침체된 분위기다.

연승을 노리는 광주가 전북을 꺾고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광주 축구에 매료된 인기가수 ‘노라조’의 광주FC 응원곡 신곡 발표와 무대 공연이 예고돼 있다.

/조혜원 기자


#2024051601000490300014481#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