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전매광장
화요세평
열린세상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전남도 우주항공산업 호기 놓치면 안된다
박선옥 정치부 차장대우

2024. 03.11. 19:19:00

박선옥

우주항공산업은 전남도가 치켜든 미래 성장동력 중 핵심으로 꼽힌다. 전남의 우주항공산업은 정부가 지난 2022년 12월 고흥을 발사체 특화지구, 경남 위성 특화지구, 대전을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로 각각 지정하고 지난해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추진 사업비만도 1조 6,000억원 규모로, 도는 우주산업을 통해 2031년까지 앵커기업 10개사 등 30개사를 유치하고 3,000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농도와 수산도인 전남에서 우주항공산업이 지역의 미래핵심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은지는 그다지 오래되지 않았다. 그렇기에 관련 산업 정보, 데이터 등은 부족하고 사업 내용도 생소할 수 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메머드급 관련사업을 이끌고 있는 행정조직이 팀장과 팀원 등 4명에 불과하다는 점은 더더욱 우려를 더한다.

전남도 드론우주항공팀은 팀장을 포함해 4명이 항공, 드론산업 육성, 우주항공 클러스터 조성,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운영,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 구축 등 방대한 업무를 전담하고 있다. 초라하다싶을 정도의 행정조직이 1조6,000억원대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니, 여러모로 염려가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다. 삼각체제 구축의 양축을 담당하는 경남도와 대전시는 이미 우주산업과 관련된 기반이 갖춰져 있음에도 많게는 십수명으로 구성된 ‘과’ 단위 행정조직이 전담해 추진하고 있어 전남도와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전남도의 조직·인적 구성상 우주산업 업무를 추진하는 담당 직원들의 과부하는 불 보듯 뻔하다. 특히 올 하반기 산업부 ‘우주산업 소부장 특화단지’ 공모와 우주발사체 사이언스컴플렉스 사업도 과학기술부에서 용역을 진행하는 등 대규모 사업들이 산적해 있다. 여기에 고체발사 시설(3,053억원), 우주발사체 사이언스 컴플렉스(1,062억원) 등 수천억원의 사업이 잇따라 추진 예정인 점도 이를 뒷받침할 행정력이 한계치에 도달하지 않을까 우려되는 대목이다.

우주항공산업의 호기를 맞은 전남도가 역량을 집중해 지역의 미래를 위한 성장기반을 탄탄히 다지길 기대한다. 그러기 위해선 업무 과부하로 인한 각종 사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행정력 보완이 시급하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