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하이트진로 ‘빵그레’ 2호점 본격화
청년자립 지원사업 성공모델

2021. 01.13. 18:23:40

12일 류준형 하이트진로 상무와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 이수정 센터장은 청년 자립지원 사업인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 광주2호점 개점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식을 언택트로 진행했다./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청년자립 지원사업 성공모델로 평가받는 ‘빵그레’의 2호점 개점을 위한 사업을 본격화하며 청년들의 꿈과 희망 응원 활동을 이어간다.

하이트진로는 청년들의 자립지원을 위해 지난해 5월 경남 창원시에 1호점을 개점한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의 광주2호점 사업추진을 본격화한다고 13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12일 해당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된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와 빵그레 광주2호점 개점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빵그레’는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하이트진로가 공공기관과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창원1호점의 성공이 알려지며 많은 지자체의 제의가 쇄도했고 이중 광주광역시가 2호점을 함께 하기로 결정됐다. 하이트진로는 광주2호점 사업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면 타 지역 3호점 오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우리사회의 미래인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시작한 빵그레 프로젝트가 성공모델로 자리잡아 가면서 광주에 2호점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이 사업을 정례화해 진심을 다하는 사회공헌이라는 경영가치를 실천하고 100년 기업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2021011301000423800013781#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