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산정·평동지역 개발 반대 목소리 고조
대책위 "일방 개발 생존권 위협"
시민단체 "재벌 특혜·불법 의혹"

2021. 03.07. 18:40:36

광주 산정지구 공공주택 1만 3,000세대 개발구상안과 교통대책./광주시 제공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위치도./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최근 발표한 산정·평동 지역 개발·공공택지 지정과 관련해 시민단체 등이 ‘사업 철회’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생존권 위협과 공정을 가장한 재벌 기업에 대한 특혜라는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사업 추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4일 광주 광산구 산정동과 장수동 일원(168만㎡)에 광주형 일자리 주거 지원과 광주형 평생주택 등이 포함된 1만 3,000세대 규모의 대규모 공공주택단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당 부지는 토지거래 행위가 전면 제한됐다.

80여개의 입주업체와 주민들은 ‘산정지구 주민 대책위원회’를 구성, 시의 일방적 발표에 대해 반발하며 집단행동과 소송도 불사할 것을 강조했다.

산정지구 주민 대책위원회는 “정부가 주민들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개발 계획을 발표해 원주민들과 소규모 공장들이 쫓겨날 상황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표 이후 토지거래까지 금지되며, 땅을 팔아 이전을 추진하려고 했던 업체들은 앉아서 부도만을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라며 “주민들 또한 갑자기 집주인이 집을 비워달라는 요청해 오갈 데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을 경우 지정 철회를 위한 집단행동을 비롯해 법정 소송까지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사전 투기 의혹도 일파만파 커지면서 산정지구 또한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지난달 3시 신도시 개발이 확정된 경기 광명 시흥지구 밭을 투기한 LH직원들 중 한 명이 현재 광주·전남 지역본부 소속으로 근무중인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이에 LH는 산정지구 개발 예정지에 대해서도 직원, 가족을 대상으로 토지거래 조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 사업비가 4조원에 육박하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 사업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참여자치21은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혜·불법 의혹이 제시됐다” 며 “지난 2019년 추진했다 좌절된 시의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 사업’ 계획에 한 업체가 도움을 줬다. 그러나 그 업체가 이번 사업 주체인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에도 참여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지난 사업에 힘이 되어 준 업체에 대한 시의 대가성 선정이 아니냐는 의심이 증폭될 수 밖에 없는 정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일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광주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를 목표로 ▲한류문화콘텐츠 개발·체험 복합플랫폼 조성 ▲문화관광 인프라 확충 ▲스마트 인프라를 갖춘 미래형 도시 등 세부 테마가 포함된 사업계획서를 제시했다.


/오지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