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122㎞ 영산강 물빛 자전거길’ 31일 비전 선포식
새 이름 명명…활용계획 공개

2024. 05.30. 18:43:28

영산강 자전거길 정비계획도.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담양댐에서 영산강 하구둑까지 122.5㎞에 이르는 자전거길을 ‘영산강 물빛 자전거길’로 새롭게 명명하고, 안전한 이용을 위한 중장기 정비계획과 활용비전을 선포한다.

30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31일 오전 11시 나주 삼영동 영산강둔치체육공원 일대에서 광주시, 영산강유역환경청, 나주시, 담양군, 무안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영산강 자전거길 비전 선포식’을 열 예정이다.

영산강 자전거길은 담양대나무숲, 영산포 등대, 한반도 지형을 닮은 느러지 전망대, 영산석조 등 곳곳에 아름다운 경관이 자리하고 있어 수많은 자전거 동호인들이 찾고 있다.

도는 그동안 담양댐부터 광주 풍영정, 나주 영산포와 영산강 하굿둑에 이르는 국토 종주 영산강 자전거길 정비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해왔다.

선포식에선 영산강 푸른 물길과 남도의 푸름을 아우르는 호남 대표 자전거길을 의미하는 ‘영산강 물빛 자전거길’이라는 새로운 명칭을 부여할 예정이다.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자전거 페달밟기 퍼포먼스로 그 의미를 더할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 대표 자전거길로서 위상에 맞는 모습을 갖추기 위한 다양한 정비계획을 공유하는 자리”라며 “영산강 물빛 자전거길의 새로운 시작인 만큼 많은 이들이 이번 행사에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