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구금고 선정 명단 유출’ 광산구 압수수색
검찰, 장학회 등 관계자 수사

2022. 09.28. 18:56:38

구 금고 선정 심의위원 명단 유출 사고가 났던 광주 광산구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광주지방검찰청은 28일 오전 광주 광산구 장학회 사무국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광산구에 따르면 검찰은 구 금고 선정 심의위원 명단 유출 사건에 연루된 장학회 관계자를 수사하고 있다.

2018년 금고 선정 당시 심의위원 명단을 경쟁 은행 두 곳에 넘겨준 광산구 전·현직 공무원 2명은 최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 모두 유죄를 선고받았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구의원도 1심에서 징역 8개월과 벌금 1,50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형의 선고가 유예됐다. 광산구는 올해 말 약정 종료를 앞두고 차기 금고 운영기관 선정 절차를 밟고 있다.


/최환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