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광주시, 5·18교육관 위탁기관 어쩌나
특전사동지회 초청 분열 단초
부상자회 우선협상대상 선정
시민사회 ‘철회’ 주장에 고심

2023. 03.20. 18:20:49

광주광역시 청사

광주시가 5·18교육관을 운영할 위탁기관 선정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지역 시민사회 분열의 단초가 된 특전사동지회 초청 ‘대국민공동선언식’을 강행한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반발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5·18교육관의 민간 위탁기간이 이달 말 만료됨에 따라 새 단체 선정 절차가 진행중이다.

민간 위탁기관 선정 공모에는 5·18부상자회와 5·18공로자회가 참여했으며 광주시는 전남대 교수, 시민사회 단체 등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5·18부상자회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현재 5·18부상자회가 제출한 운영계획, 프로그램 구성 등에 대한 보완 심사가 진행중으로 결과는 빠르면 이달중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민간에 위탁할 교육관 사무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계승을 위한 교육·홍보사업, 교육관 내 각종 시설 유지관리와 주변 환경보호·관리, 시설이용 안내와 이용료 징수, 시설이용자 안전사고 예방 교육·숙박편의 제공 등이다.

이와 관련,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는 최근 보도자료를 내고 “5·18부상자회는 대국민공동선언식 강행으로 5·18을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해 지탄을 받고 있는 단체다”며 “광주시는 5·18교육관 운영 수탁기관으로 5·18부상자회를 선정한 것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광주시가 5·18교육관 운영 수탁기관 선정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합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8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기구인 대책위는 5·18부상자회가 시민사회 진영의 반대에도 불구, 지난달 19일 특전사동지회를 초청해 ‘포용과 화해의 대국민공동선언식’을 연 데 반발해 결성됐다.

이에 광주시 관계자는 “시민단체 요구안과 여론을 인지하고 있으며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교육관의 취지와 설립목적에 맞게 독립적이고 공정하게 사안을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