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영암에 딸기·토마토 스마트팜 들어선다
200억 규모 지역특화공모 선정
2026년까지 지원센터 등 구축

2023. 11.30. 18:32:22

전남도는 지난달 30일 “농림축산식품부의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공모에 영암군이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돼 200억원(국비 14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스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에게 시설 투자에 대한 부담없이 저렴한 임대료로 영농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 3년간 임대 후 평가 등을 거쳐 최대 3년간 연장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사업을 신청한 10개 시도(시군)를 대상으로 서면 평가와 현장평가를 거쳐 영암을 포함해 충남 서산, 경북 예천 등 3곳을 사업자로 선정했다.

영암은 사업 부지가 농업기술센터 내에 위치해 관리와 영농기술 제공이 용이한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의 최적지로 평가됐다.

전남도는 영암군 덕진면 장선리 일원에 2026년까지 임대형 스마트팜(4.3ha)과 지원센터, 선별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재배 품목은 청년들이 선호하고 소비 수요가 높은 딸기, 토마토, 샐러드용 엽채류, 파프리카 등이다.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임대형 스마트팜은 청년이 농촌에서 창업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청년이 자본 없이도 임대형 스마트팜을 통해 종잣돈을 마련하고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갖추고 단지조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