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늘봄학교-지역아동센터 상생방안 급하다”
기능 중복…종사자 생계 직결
김정희 전남도의원 “방향성 정립”

2024. 01.29. 18:41:36

늘봄학교의 전면 시행을 앞두고 기능이 겹치는 지역아동센터와의 상생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9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보건복지환경위 김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ㆍ순천3)은 최근 열린 상임위 현안회의에서 “늘봄학교 전면 도입에 앞서 전남도가 지역 실정에 맞게 지역아동센터의 방향성을 설정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교육부가 늘봄학교 확대 계획을 발표했는데, 늘봄학교와 기능이 겹치는 지역아동센터의 방향성에 대한 고민은 누가 할 것인가”라며 반문한 뒤 “늘봄학교 확대는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의 생계와도 결부된 정책인 만큼 피해가 없도록 전남도가 현장의 의견을 듣고 방향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늘봄학교는 최대 오전 7시부터 저녁 8시까지 돌봄교실을 확대하고,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지난 23일 초등학교 방과후와 돌봄을 통합ㆍ개선한 늘봄학교를 전국에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2학기부터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중 희망하는 학생 누구나 늘봄학교를 이용할 수 있게 하고, 2026년까지 초등학교 모든 학년의 학생에게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지역아동센터는 18세 미만 아동, 청소년에게 돌봄과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남 도내 지역아동센터는 374곳으로 센터당 평균 26명의 아동이 이용하고 있다.

김 의원은 “수도권과 전남은 큰 틀에서 비슷하지만 환경적인 요소나 전남만의 특성이 있기 때문에 늘봄학교가 지역아동센터에 미치는 영향이나 늘봄학교와 지역아동센터가 상생하는 아동돌봄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이 필요하다”며 “연구용역을 통해 여론을 수렴하고 국내외 사례도 파악해 정부 정책에 문제가 있으면 개선을 건의하고, 전남도의 특성에 맞게 정책방향이 설정될 수 있도록 특별히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