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광주 초등생 8만명서 2030년 4만명대 ‘반토막’
박미정 시의원 “대책 시급”

2024. 01.31. 18:50:47

지난해 8만명이던 광주지역 초등학생 수가 2030년 4만명대로 급감할 것으로 예상돼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한 컨트롤타워 구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더불어민주당·동구2)은 지난달 31일 열린 광주시 여성가족국 업무보고에서 “광주시와 시교육청이 연대한 특별위원회 설치 등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017년에 태어나 올해 초등학교 입학 예비 소집에 응한 아동은 1만587명으로, 이 아이들이 졸업할 때 지역 초등학생 수는 절반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광주 출생아 수는 2018년 9,105명, 2019년 8,364명, 2020년 7,318명, 2021년 7,956명, 2022년 7,447명, 2023년의 경우 11월까지 5,72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광주 초등학생 수는 8만3,917명(115개 학교)으로, 지금의 저출생 추이가 지속된다면 2030년엔 학생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박 의원은 “광주 출산 및 양육 지원 조례에 따르면 교육청 등이 참여하는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만들기 추진협의회 등을 설치할 수 있지만 자문기구에 불과하다”며 “시와 교육청이 정책 조정과 예산권을 행사할 수 있는 통합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광주시가 지난 30일 발표한 ‘아이키움 ALL IN 광주 7400+’는 중앙정부 주도의 부모 급여, 아동수당 등 전국 사업 위주”라며 보다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주문했다.


/길용현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