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폭설 포트홀 심각…특교세 90억 필요”
강 시장, 행안부에 지원 요청
초등학부모 10시 출근제 등 제안

2024. 02.28. 19:19:33

강기정 광주시장이 폭설로 인해 발생한 포트홀(도로패임)긴급 보수를 위한 특별교부세 지원을 요청했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강 시장은 전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포트홀 보수 예산 지원을 정부에 요구했다.

강 시장은 “광주지역에는 최근 26cm의 폭설이 내려 포트홀 발생이 급증했다”며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6일까지 5,782건의 민원이 접수됐으며 인력 9개조 30명과 장비 10대를 투입해 매일 복구하고 있지만 시민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남진곡산단로(11.2㎞), 국도22호선(어등대로 7㎞), 상무대로(13㎞) 구간은 중·대형차량의 통행량이 많아 포트홀로 인한 사고 발생 시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긴급하게 도로정비공사를 할 수 있도록 90억원 규모의 특별교부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강 시장은 광주시가 시행 중인 ‘초등학교 학부모 10시 출근제’, ‘아픈 아이 긴급병원 동행 서비스’ 전국 확대를 제안했다.

강 시장은 “광주시에서는 초등학교 학부모 10시 출근제가 학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올해 지원 대상을 1학년에서 전 학년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며 “아픈 아이 긴급병원 동행 서비스도 돌봄 공백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사 집단행동 대응과 관련해서는 “의대 정원은 늘려야 하고, 의사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다만, 의대 정원 확대는 어디에서 어떤 일을 할 의사인지가 더 중요하고, 필수의료와 공공의사 증원이 핵심이다”고 말했다.

늘봄학교 교육협력 방안에 대해 강 시장은 “늘봄학교는 지역아동센터 연계 중심의 늘봄이 돼야 한다. 광주에는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많은 299개의 지역아동센터가 있는데 이들 센터의 프로그램 및 운영경험을 활용하는 것이 좋은 방안이다”며 “이를 위해서는 지자체와 연계한 시설 개선, 복지부 지침 개정(온종일 운영)이 필요하다. 교육부의 늘봄정책과 복지부·여가부의 정책이 적절히 결합해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밖에 지자체 산업재해 책임성 제고를 위해 지역안전지수에 산업재해 분야를 포함시켜 줄 것을 요청했다.

대통령 주재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17개 시도지사·교육감, 지방 4대 협의체 회장, 국무총리 및 주요 부처 장관, 관계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