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김영록 지사 “정부 2025학년 의대 증원 확정 환영”
2026학년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 배정’ 거듭 요청해

2024. 05.30. 18:44:01

김영록 전남지사

김영록 전남지사는 30일 정부의 2025학년도 의과대학 증원 확정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을 배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27년 만에 공식적으로 의대정원을 확대한 것에 대해 환영하며, 정부의 흔들림 없는 의료개혁이 원활히 추진되길 바란다”며 “전남도 역시 정부의 의료개혁 정책에 발맞춰 정부가 요청한 ‘전라남도 국립의대 설립’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도 전남도가 지난 5월 1일 건의했던 ‘2026학년도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 배정’이 이번 발표에 함께 포함되지 않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김 지사는 “현재 정부 요청에 따라 공모방식에 의한 의대 설립대학 정부 추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공모절차를 추진, 10월 말까지 의대 설립 대학을 정부에 추천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의료개혁 대국민 담화’를 통해 약속한 바와 같이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광역자치단체인 전남에 국립의대를 설립해 의료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며 “반드시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전남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을 배정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전남도는 2026년 전남 국립의대가 차질 없이 개교할 수 있도록 설립 준비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23일 정부에 추천할 대학 선정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공신력 있는 대형 컨설팅업체나 대형 로펌 등에 위탁해 엄격하고 합리적 기준으로 관련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