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필수의료 정상화 더 늦출 수 없다”
전남 하루 1명꼴 응급실 전전
김재철 도의원, 자구책 촉구

2023. 09.18. 18:07:46

중증ㆍ응급의료와 분만ㆍ소아진료 등 필수의료 정상화를 위한 전남도 차원의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보건복지환경위 김재철 의원(더불어민주당ㆍ보성1)은 최근 열린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지역소멸 대응을 위해 필수의료 정상화를 늦출 수 없다”며 전남도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최근 응급실을 전전하다 사망하는 사건이 잇따라 보도되고 있다”며 “전남 역시 예외는 아닐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회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전남 119 구급대 재이송 건수는 총 378건(1차 312건, 2차 66건)으로 하루에 1명꼴로 응급실을 전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정부의 제4차 응급의료기본계획을 보면 2027년 ‘중증응급환자의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기관 도착률’ 목표는 60%에 불과하다. 4년 후에도 중증응급환자 10명 중 4명은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기관에 도착할 수 없다는 현실이 무겁게 다가온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소아청소년과 야간진료를 시작한 해남군과 민관협력의원 운영을 앞둔 서귀포시 사례를 제시한 뒤 “필수의료 보장이 정부의 역할이지만 충분하지 않다”며 “전남도가 시ㆍ군과 더불어 중증ㆍ응급의료, 분만ㆍ소아진료 등 필수의료 정상화를 위한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응급환자 구급과 재이송 최소화를 위한 부서 간 협력 및 응급의료기관ㆍ해양경찰 등과의 소통 강화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를 위한 응급의료기관 의견 청취 및 진료역량 제고 방안 마련 ▲응급의료에 필요한 예산 지원 확대 등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청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김영록 지사의 결단으로 전국 최초로 ‘전남형 만원주택’ 추진을 결정했다”며 “지역소멸 대응을 위해 필수의료 정상화 또한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역설했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