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특집
교육
경제특집
웰빙라이프
사회복지소식

조선대 개교 77주년 기념식…“지역 넘어 세계로 도약”

2023. 09.26. 16:58:03

조선대학교는 26일 해오름관에서 개교 77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조선대 설립기념탑 앞에서 김이수 이사장, 민영돈 총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조선대 제공

조선대학교가 개교 77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세계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조선대학교는 26일 해오름관에서 개교 77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이수 이사장, 민영돈 총장, 정효성 총동창회장을 비롯해 직원노동조합 양고승 위원장, 총학생회 하현일 회장 등이 참석했다.

또 외빈으로는 김광진 광주시 부시장, 양향자 국회의원, 김순옥 남구 부구청장, 광주과학기술원 임기철 총장, 광주교육대학교 허승준 총장, 광주대학교 김동진 총장, 초당대학교 박종구 총장, 조선이공대학교 조순계 총장, 조선간호대학교 박명희 총장 등 지역을 이끄는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송갑석·윤영덕 국회의원도 영상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행사는 개식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조선대학 설립동지회 입회 권유문 낭독, 조선대 연혁 낭독, 기념사, 축사, 포상, 공로패 증정, 축하공연, 교가제창, 폐식사 순으로 진행됐다.

김이수 학교법인 조선대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우리 대학은 1946년 7만 2,000여명의 설립동지회원의 출연으로 설립됐다. 그간 숱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지역사회에 단단한 뿌리를 내렸다”며 “위기 속에서 뒤처지지 않고 살아남는 대학이 되려면 혁신은 상수다. 우리가 가진 장점을 살린 과감한 혁신을 통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민영돈 총장은 “조선대 76년의 역사는 참으로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역사다. 지금까지 크고 작은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산학협력과 관학협력을 통해 지역과 함께 더 높이 날아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학령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외국인 유학생 유치, 국제 동문 네트워크 형성 등을 통해 지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정효성 조선대 총동창회장은 축사를 통해 “모교가 발전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변화와 개혁을 통해 대학의 경쟁력을 높여가는 길 뿐”이라며 “조선대인 모두의 염원인 ‘자랑스러운 100년 대학’을 위해 설립동지회원들의 헌신과 열정을 다시 새기고 담대한 도전과 창조적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64년 9월 29일 설립돼 77년의 역사 속에 약 30만 명의 동문을 배출한 조선대는 개성교육·생산교육·영재교육이라는 3대 건학이념에 맞춰 현재까지 학생들의 발전적 미래를 모색하고 나아가 학생성공을 이끌어주는 호남 대표 사학이다.


/최환준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