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전남동부
전남중부
전남서부

영암 월출산 ‘하늘아래첫부처길’ 개통
기찬랜드~대동제~용암사지 5㎞ 구간
국보 제144호 마애여래좌상 최단거리

2023. 10.03. 16:24:30

용암사지에서 본 국보 제144호 마애여래좌상. /영암군 제공

영암군과 월출산국립공원이 새 등산로인 ‘하늘아래첫부처길’을 개통했다.

3일 영암군에 따르면 하늘아래첫부처길은 월출산기찬랜드~대동제~용암사지에 이르는 5㎞ 구간이다.

기찬랜드~대동제 구간은 영암군에서, 대동제~큰골~용암사지 구간은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각각 길을 열었다.

하늘아래첫부처길에서는 국보 제144호 ‘영암 월출산 마애여래좌상’을 최단 거리로 만나볼 수 있다.

통일신라 후기 것으로 알려진마애여래좌상은 월출산 구정봉 아래 해발 600m에 위치해 한국 국보 중 가장 높은 곳에 있다.

군은 역사적 상징성을 반영해 새 탐방로를 하늘아래첫부처길로 명명했다.

하늘아래첫부처길의 막바지에서 조금 우회하면 구정봉의 ‘월출산 큰 바위얼굴’ 등 색다른 월출산 명소도 구경할 수 있다.

영암읍 월출산기찬랜드 주차장에서 출발해 용암사지까지 이르는 하늘아래첫부처길은, 편도 2시간 남짓이면 누구나 오를 수 있는 완만한 오르막길이다.

바위가 많은 다른 산행로와는 사뭇 다른 흙길·숲길이 대부분이고, 길의 3분의2 지점까지는 계곡을 끼고 있어 색다른 월출산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도시민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차로 1~2시간 정도에 닿을 수 있는 완만한 걷기 길의 요건을 충족하면서도 새로운 모습의 월출산을 경험할 수 있어 많은 등반객이 하늘아래첫부처길을 찾을 것으로 영암군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열린 탐방로는 월출산이 국립공원으로, 영암읍 대곡제 일대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기 전까지 많은 사람이 월출산을 오르내리던 유서 깊은 등산로였다.

왕인사, 도선국사, 최지몽, 김시습, 정약용 등 이름 높은 사람들이 이 길을 이용했다고 알려져 ‘명사탐방로’로도 불려 왔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이번 신규 탐방로 개통을 계기로 다양한 이야기와 자원들을 새롭게 조명해 영암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경북 팔공산 갓바위 석조불상과 연계한 관광마케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복섭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