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오만·무능 민주당 참아내기 힘들다”
광주 시민단체 공천잡음 성토

2024. 02.28. 19:19:23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잡음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민주당의 ‘불공정 공천’을 비난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은 볼썽사나운 불공정 공천을 멈추고,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라는 시민의 요구에 답하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검찰독재 권력이 망가뜨린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일에 정치가 비상한 각오로 나서주기를 바라는 시민들에게 지금 민주당이 경선 과정에서 보여주는 오만과 무능을 참아내기가 힘들 정도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민주당의 공천이 특정 정치인을 위한 사천이 아니냐는 세간의 말이 정말 사실이 아닌가 의심까지 든다”며 “민주당이 경선 과정에서 보여준 것은 친명·비명 논쟁과 줄서기 행태뿐이다”고 비난했다.

또 “민주당의 경선은 예비후보들 중 누가 시민을 위해 제대로 일할 사람인가를 검증하는 것이 아니라, 누가 당대표와 더 친한 사람인가를 뽑는 대회가 되면서 ‘비명횡사’라는 비아냥까지 나올 정도다”며 “친명이기만 하면 무조건 일 잘하는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협의회는 “유능한 정치신인을 위해 마련한 가산점 제도를 고검장을 지낸 사람들에게까지 적용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이냐”며 “이미 기득권의 삶을 살아온 고검장 출신에게 최고의 가산점에 속하는 20%의 가산 점수를 부여해 주는 것은 기득권에 기득권을 더해 주는 특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시민이 이번 총선은 검찰독재 정권에 의해 무너지고 병든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절박하게 말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더 이상 시민들을 절망시키지 마라. 부의 불평등, 민생 경제 파탄, 전쟁의 위기라는 시대적 과제를 해결할 희망의 정치를 복원하는 일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