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사람들
전매광장
화요세평
열린세상
데스크칼럼
사설
에세이

지방 공공기관, 지역 중소기업 상생 노력을
홍승현 경제부 기자

2024. 03.18. 18:08:50

지방 공공기관에게 지역 중소기업과의 상생 노력이 요구된다.

최근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음에도 관련 공공기관, 총선 후보조차 지역 업체를 외면하고 있어 지역 인쇄업체의 쇠락을 앞당겼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광주선관위는 최근 22대 국회의원선거에 사용될 투표용지 인쇄 업무 계약을 서울 소재 업체와 맺었다.

선거 직전 각 세대에 우편으로 발송하는 선거 공보물 봉투, 선거 안내문 인쇄도 올해 타지역 업체가 담당한다.

심지어 지난 1월께 기준 광주·전남에서 출판기념회를 연 전체 총선 예비후보중 지역 업체를 이용한 비율은 35%에 불과하다.

공공기관이 지역 기업을 외면하는건 나주 혁신도시에서도 볼 수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20~2022년) 나주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17곳의 지역제품 우선 구매 비율은 24.1%로 집계됐다. 9곳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으며 이중에서도 6곳은 우선구매 비율이 10%도 채 안됐다.

게다가 이는 대·중견기업 거래가 포함된 수치로 실제 영세 중소기업 제품 구매비율은 기록된 수치의 절반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중소기업 육성 및 혁신촉진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공공기관 등의 장은 해당 기관 소재지의 지역중소기업이 생산하는 재화나 서비스의 구매를 촉진해야 한다. 하지만 재화나 서비스를 우선 구매하도록 촉진하고 관계 부처에 통보·공개만 하면 될 뿐우선구매조항이 의무는 아니다.

최근 기업·인력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해지는 상황에서도 지방 기업들은 지역에서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자신의 터전에 일자리를 만들고 보다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의 1등 공신 역할을 담당한다.

하지만 공공기관마저 지역 중소기업을 외면한다면 영세업자들의 생존에도 영향을 미치고 경제 침체, 지역 소멸로도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지속된 소비가 있어야 중소기업들도 설비와 연구 개발에 투자를 이어가고 더 큰 기업으로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할 수 있다.

지역 발전 및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공공기관 관계자들의 인식 개선을 기대해본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