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광주시 배달음식점 위생관리 현장 기술지원
24일∼7월5일 김밥·떡볶이 등 조리점 483곳 대상

2024. 06.20. 13:47:32

광주시가 배달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현장줌심 컨설팅을 실시한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김밥·떡볶이 등 분식을 조리·판매하는 배달음식점 등 483개소에 대해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위생관리 3차 현장 중심 기술지원(컨설팅)’을 실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하는 ‘2024년 배달 전문 음식점 점검’을 대비하기 위한 컨설팅이다.

광주시는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21명과 함께 △소비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식품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준수 △식품의 보관 기준 준수 △기타 식품위생법 준수 등을 확인한다.

특히 세균오염도조사(ATP) 측정기를 활용해 종사자 손과 조리기구의 세척·소독 전후 세균 수치를 비교, 손씻기 및 조리기구 세척·소독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산가측정지를 활용해 기름의 산패도를 측정, 영업자들에게 올바른 튀김용 유지 사용과 교체 시기를 안내한다. 위생관리 미흡업소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개선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실시한 위생관리 2차 컨설팅에서는 배달음식점(피자, 햄버거 등) 496개소를 점검, 미준수 업소 226개소에 대해 시정조치했다.

임진석 건강위생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소비가 많은 배달음식을 집중 관리해 안전한 먹거리 환경 조성과 식중독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진화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