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목포해양대-인천대 통합결정 철회해야”
목포지역 전남도의원 촉구
“목포대와 통합·상생발전”

2024. 02.20. 18:00:36

목포지역 전남도의원들이 국립목포해양대와 인천대의 통합결정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전경선·최선국·조옥현·박문옥·최정훈 의원은 20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목포시민들의 의견이 배제된 목포해양대 내부 정책공모를 통한 인천대와의 통합 추진 방침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구 감소와 지방소멸의 위기 상황에서 지방대학들이 생존을 위한 전략을 모색 중이다”며 “목포해양대가 정책공모를 위한 공론의 장을 마련한 점은 높이 평가할 점이나, 지역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목포대와의 통합안이 아닌 인천대와의 통합을 결정한 것은 잘못된 판단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도권 대학과의 통합 방침은 글로컬대학30 지정 및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사업에서 배제되고, 목포시와 전남도의 협업에도 차질이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와 대학 모두에게 큰 손실이 발생할 것이다”며 “전남 서남권 해양산업의 중심인 목포에서는 국립목포해양대와 국립목포대의 통합을 통해 해상풍력과 친환경선박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인천대와 통합 논의 즉각 철회 ▲해양대와 목포대 통합을 통한 해양산업 상생발전 추진을 주문했다.


/정근산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