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보해양조 임지선 대표, 해양수산부장관 표창 수상
국내 첫 다시마 활용 소주 개발 협력
기업 수산물 소비 촉진 선진사례 선정

2024. 04.17. 15:54:28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과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오른쪽)가 제13회 수산인의 날 표창 수상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보해양조 제공

보해양조 임지선 대표이사가 17일 열린 ‘완도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서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표창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보해양조가 완도금일수협과 맺은 다시마 소주 개발 협약이 기업의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선진사례로 인정받아 수여됐다.

완도군 금일읍은 일조량과 바람 등 다시마 양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춰 국내 최고 품질의 다시마 산지로 유명하며,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70%를 책임지고 있다. 보해양조는 광주·전남 대표 기업으로서 이러한 지역 특성과 높은 품질의 다시마를 활용한 소주 레시피 개발을 위해 지난해부터 완도군, 완도금일수협과 협력해 왔다.

또한 지난 2일 완도금일수협과 업무협약식을 갖고 다시마 소주 브랜드의 시장 안착을 위한 네트워크 협조 및 홍보·마케팅, 수산물 소비 촉진 및 해조류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기로 했다.

보해양조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다시마를 활용한 소주는 해조류 수산물의 활용 범위를 넓힐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 특별한 제품을 소개함으로써 수산물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전남의 대표 특산물인 신안 토판염으로 쓴 맛을 잡은 보해의 대표 제품 보해소주에 이어 청정 완도 다시마의 감칠맛이 구현된 소주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보해는 앞으로도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지역 상생 및 경제 활성화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해양조 다시마 소주(가칭)는 이달 말 완도군에서 우선 출시된다. /이연수 기자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