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
문화
스포츠
기획
특집
오피니언
정치
자치
경제
사회

전남도, 홍콩·대만서 652만 달러 수출협약
10개사 시장개척단 파견 성과
전복 등 인기…판로 다변화

2024. 06.24. 18:52:18

전남도가 홍콩, 대만에서 650만 달러 상당의 수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수출 유망기업의 해외 판로 다변화를 위해 대만과 홍콩에 시장개척단을 파견, 650만 달러 상당의 수출 업무협약 성과를 거뒀다.

지난 21일까지 4박 5일간 추진한 이번 시장개척에는 7개 식품 기업과 3개 공산품 기업이 참여했다.

수출상담회에는 도내 중소기업 10곳과 현지 기업 45곳 등 모두 52개 기업이 참가해 1대 1 상담을 진행했다.

지난 18일 대만 타이베이 상담회에선 △올바름(유아과자) △㈜예다손(인절미) △하나바이오텍(유기질 비료) △완도바다영어조합법인(전복죽) △지너스인터네셔널(클렌징밤) △순천만 모링가협동조합(모링가 음료) △어업회사법인 완도고금바다(매생이 제품) △바다손애㈜(김부각) △썬글로벌인터네셔널(유아과자) △에코월드팜(구강청결제) 등 10개 기업이 296만 달러의 수출협약을 맺었다.

20일 홍콩상담회에선 ㈜예다손, 완도바다영어조합, 순천만 모링가협동조합, 지너스인터네셔널, 올바름, 바다손애㈜, 어업법인 완도고금바다 7개 기업이 356만 달러의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24일 “홍콩은 아세안, 중동, 유럽 등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테스트마켓으로 한류열풍과 기업인들의 열정으로 가시적 성과를 냈다”며 “중소기업은 지역경제의 중추인 만큼 세계시장에서 성공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정치

사람들

경제

사회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